* 내 머리 속의 지우개 (A Moment to Remember)

2004-12-27

한국영화
개봉 : 2004-11-05
감독 : 이재한
주연 및 출연진 : 정우성(철수), 손예진(수진)
등급 : 12세, 멜러/멜러/멜러


간만에 고운 그림을 봤다. 기분이 조~타.

이런 영화는 뭐가 어떻네 저떻네 할 필요없다. 기억상실증 구식 시나리오를 치매로 바꿔치기라든지 코카콜라/훼미리마트 간접공고가 어떻니 할 꺼없이 그림이 좋으면 잘만든거다. 그림이 나쁘면 나쁜거고.

영화 시작부분엔 어라 저 사람이 손예진 맞냐 싶을 정도였는데 역시 여자는 꾸미기에 따라서 하늘과 땅을 오가는 ;;;

허허 오늘부로 쥔장의 팬클럽 대상에 손예진을 추가하는 바이다. 땅땅땅.

 

<첨부 : 영화속 편지내용>

미안해요. 미안해요. 정말 미안해요.
당신 마음 아프게 하고 싶지 않은데...
어떻게 해요... 당신 지금 울고 있나요?
당신 나 때문에 울게 하기 싫었는데...
당신 슬퍼하는 모습 보기 싫은데.,,
당신 행복하게만 해주고 싶었는데...
내가 결국... 당신 마음 아프게 하네요.
철수씨, 사랑하는 철수씨... 제발 오해하지 마세요.
난 당신만을 사랑해요. 당신만을 생각해요. 당신만을 기억해요.
할말이 너무 많은데... 내 마음 다 보여주고 싶은데...
기억이 남아있는 이 짧은 시간 동안 어떻게 내 마음을 전할 수 있을까.
아, 마음이 급해요.
나 김수진은 당신 최철수만을 사랑합니다.
이것만은 잊고 싶지 않은데.
잊으면 안 되는데...
당신도 내 마음 알고 있죠?
당신도 내 마음 느끼고 있죠?
기억이 또 사라질까봐 두려워요.
내 마음 다 얘기하고 싶은데...
다 보여주고 싶은데... 사랑해요. 미안해요.
가슴 아파하지마요. 힘들어 하지마요. 부탁이에요...
건망증 때문에 당신을 만났고 바로 그 건망증 때문에 당신을 떠났어요.
당신을 만난 건 내 일생 최고의 행운이었어요.
당신은 하늘이 내게 주신 가장 소중한 선물이에요.
나는 당신을 기억하지 않아요. 당신은 그냥 나한테 스며들었어요.
나는 당신처럼 웃고, 당신처럼 울고, 당신 냄새를 풍겨요.
당신 손길은 그대로 내 육체에 새겨져 있어요.
당신을 잊을 수는 있겠지만 내 몸에서 당신을 몰아낼 수는 없어요.
한 번도 날 사랑한다고 말한 적이 없지만 나는 알아요.
당신도 나를 사랑한다는 걸...
그러니 내가 이렇게 마지막 순간을 내 멋대로 하는 것을 용서해주세요.
마지막으로... 부탁이 하나 있어요. 저희 아버지를 만나주세요...

 

Copyright (c) 2002 Taiho, All rights reserved.
http://www.taiho.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