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경 Lounge

2005-05-13

쥔장이 애독하는 주간지로 "한경BUSINESS"가 있다. 얼마전 부터인가 예고 없이 갑자기 등장해 한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Lounge」라는 코너가 있다.

누드사진이 시와 함께 올라오는데 어차피 충분히 강한 자료들에 익숙해 있는 쥔장으로서는 잠깐 눈길주고 그냥 휙 하고 넘겨버리는 페이지 였다.

이것도 몇번을 보다보니 "아…" 하는 생각이 들게 됐다.

어차피 누드사진는 에로물에 비해 꼴림이 현저히 약하지만 그 나름대로의 매력을 발견하게 된 것이다. 뭐랄까 나름대로 종이에 제대로 인쇄된 누두사진을 커피한잔 뽑아 마시며 또는 바쁜 일상에 잠시 짬을 내서 찬찬히 보고 있으면 웬지 마음이 안정되며 내부의 혼란이 차분이 정리되는 느낌이랄까 그런걸 받게 된 것이다.

뭐 그 후로부터 스크랩을 해서 따로 모아놓고 너무 복잡히 정신이 없을 때 잠깐씩 보고 있는 중이래나 뭐래나. 뭐 그렇다는 =_=;;

 

PS. 가끔 주인장도 헤깔리는 맞춤법
애로(隘路)[명사]  1.좁아서 다니기에 힘든 길. 2.일을 진행해 나가는 데 장애가 되는 점.
에로(←erotic)[명사] 성적인 자극이 있는 것.

 

Copyright (c) 2002 Taiho, All rights reserved.
http://www.taiho.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