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금과 적금

2010-10-31

정기적금이라는 것에 대한 느낌은 이렇다.

만약 5년짜리 매월 50만 원 정기적금에 가입했다고 치면 쥔장은 이렇게 느낀다.

"5년 동안 매월 은행에 빚쟁이 신세로 50만 원씩 뜯기겠구나.."

반면 예금에 대한 느낌은 이렇다.

보내 요즘 어떤 놈이 내 자산을 잘 늘려 주는지 한번 볼까?

"옳거니 안정성도 좋고 금리도 쓸만하니 이번엔 우체국이 좋겠구나."

사실 둘 다 거의 비슷하거나 돈을 모은다는 관점에서 적금이 우수할 수도 있다.

하지만, 쥔장이 느끼는 감정은 위와 같기에

예금이 더 낫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이는 금액의 많고 적음에 관련된 일이 아닌 취향이라고나 할까?

10만 원이라도 예금을 해주는 고객이 은행으로서는 고마울 뿐이고!

 

※ 참고1: 쥔장의 트위터 계정은 http://twitter.com/taihoclub 입니다
※ 참고2: 홈페이지 RSS 주소는 http://www.taiho.pe.kr/rss.xml 입니다.

Copyright (c) 2002 Taiho, All rights reserved.
http://www.taiho.pe.kr